관리 메뉴

"샘 하우스" ♥금은 불을 두려워 하지않는다

이사벨 아옌데_바다의 긴 꽃잎 본문

질그릇 사진/독서-읽을거리

이사벨 아옌데_바다의 긴 꽃잎

질그릇_pottery47 2022. 9. 20. 21:49

내전으로 얼룩진 스페인에서 시작하여 망망한 대양 건너편 칠레와 남아메리카에서

마무리 되는 한 남자와 한 여자  한가족의 감동적인 대서사시

 

게르니카의 이름으로 알려진 내전이 발발한 1930년대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 젊은 의대생

빅토르 달마우는 부상자들을 치료하고, 그의 동생 기엠은 전투에 참전하는 긴박한 나날을 보낸다. 총명한 소녀 로세르는 

기엠과 사랑에 빠져  아이를 임신하지만, 기엠은 전장에서 세상을 떠나고 만다.  이제 프랑코 군부 정권의 박해가 닥쳐오고 빅토르 달마우와 로세르는, 스폐인을 떠나야 한다. '하얗고 새까만 거품의 허리띠를 두르고 바다와 포도주와 눈으로 이뤄진 기다란 꽃잎'의 나라(파블로 네루다의 시), 칠레.이제 2천 명의 스페인 내전 망명객들이 유럽에 몰아닥친 파시즘과 전쟁의포화를 피하여 '바다의 긴 꽃잎'을 향해  머나먼 항해를 시작한다.

 

    저자_이사벨 아옌데   옮긴이_권미선   펴내곳_(주)민음사

10 Comments
댓글쓰기 폼